카카오 비상금대출 승인과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사용내역간의 관계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300만원의 소액대출이며 따로 소득이나 직장 재직 제한은 없다. 만 19세 이상이면 된다.

하지만 모두가 대출이 다 나오는 것은 아니고(심지어 직장인들의 경우에도 부결나는 경우가 나올 수 있다.) 신용등급이 안좋을 경우에는 카드론 사용 이력이나 현금서비스 사용 이력이 대출 승인에 영향을 미친다는 후기들이 좀 있는 편. 즉 그런 소문 내지 카더라가 좀 있다.

근대 이건 어느정도 신빙성이 있는 얘기인데, 당연히 신용대출의 경우엔 2금융권 기대출 내역이 어느 정도 참고가 되는 것은 뭐 너무나도 당연한 상식이니까. 더구나 비상금대출은 스크래핑 방식의 자동대출이기도 해서 그런 경향이 좀 더 크다.

현재 상환중인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있는 것이 가장 안좋은 영향을 미치고, 다 상환 했더라도 최근에 사용한 내역이 있으면 이도 역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무조건 현서나 카드론을 많이 사용했다고 해서 대출이 안나오는 것은 아니다. 신용이 일정 정도 좋은 분들은 그런 거에 상관 없이 대출이 잘만 나온다. 아무래도 300만원의 소액대출이기 때문.

따라서 이런저러한 경우를 종합해 보면 되도록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사용하기 전에 먼저 카뱅 비상금대출 먼저 받는 게 현명. 이거 받는다고 해서 반대로 카드론이나 현서 한도가 줄어들거나 그럴 가능성은 별로 없기 때문이다. 카뱅도 1금융권이기 때문.

물론 카드론 같은거 이미 최근에 사용한 내역이 있더라도 그거땜에 쫄아서 신청조차 안해볼 필요는 없다. 한도조회만으로는 요즘은 신용등급에 영향이 없으니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