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론 15 재직전화 직원에 따라 달라요 아예 안하는 경우도 있고 멘트도 조금씩 다르고

햇살론15는 소득이 있어야 신청할 수 있고, 그래서 재직확인을 해야 하는데, 그게 건보료 내는거나 그런게 있어서 자동으로 되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재직확인을 위해 재직전화를 할 수 있다고 한다.

재직확인을 해야 하는 경우에 무조건 다 은행이나 서금원에서 재직전화를 하는건 아니고, 한다고 해놓고 그냥 굳이 안하는 경우가 더 많긴 하지만, 하는 경우도 분명히 있긴 하다.

보통 누구 근무하시나요 하고 묻고 확인되면 감사합니다 하고 바로 통화를 종료하기 때문에, 햇살론 15 재직전화 하면서 뭐 꼬치꼬치 캐묻고 그런건 없지만, 아무튼 뭐 직원에 따라서 카드사라고 하고 재직확인 하는 경우도 있고 그냥 은행이나 서민금융진흥원이라고 있는 그대로 말하는 경우도 있고…

그냥 딱히 어디라고 말 안하고 누구누구 근무하시나요? 아 네 감사합니다 딱 이말만 하는 경우도 있고 근데 만약 카드사라고 직원이 에둘러서 센스있게 말하더라도 전화는 은행 전화번호로 가니깐 발신자표시 뭐 그런 어플 받는 사람이 쓴다면 은행인지 알거고, 근데 요즘 은행은 카드사 업무도 하니깐, 딱히 은행번호로 전화해서 카드사라고 말해도 별로 이상하진 않을거고 암튼.

사실 이 재직전화를 대출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자기가 대출받는다는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는 거니깐 상당히 부담스럽고 기분나빠하시는 경우가 있고, 그런 감정 드는게 또 당연하긴 한데, 재직확인이 전산상으로 안되면 뭐 어쩔 수 없다.

그러면 재직확인 하는 방법이 직장방문이랑 재직전화 둘뿐일텐데 그러면 재직전화가 훨씬 낫지. 물론 때에 따라선 직장방문이 더 날 수도 있긴 하다. 보통 직장방문이라고 해서 진짜로 직장에 쳐들어오는게 아니고 밖에서 간판같은 거만 보고 가는 경우가 많으니깐.

암튼 그렇다. 요즘같이 기술이 발전한 시대에 사대보험 그런거 없는 사람도 재직확인 자동으로 전산상으로 되는 매커니즘이 있었으면 좋긴 한데, 아니면 아예 재직확인이 필요없도록 신용평가모형을 정교하게 짜두든지 핀테크 AI 기술들을 더 발전시키든지, 근데 그런건 아마 근시일내엔 안될거다. 근시일 내는 고사하고 사실 내 생애애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는걸. 기술은 돈되는 방향으로만 발전하고, 또 기술발전이 대체하기 힘든 아날로그적인 면도 현실에선 있는거니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