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에 100% 감염되는 최악의 상황은?

최근 구로구 콜센터와 관련해서 방역당국에서는 대중교통인 지하철 이용시의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 위험성은 그다지 크지 않다는 발표를 하였다. 이는 외국의 연구결과 내지 통계를 인용한 것. 노출시간이 짧기 때문에 밀접 접촉자가 아니라는 것이 그 요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발표를 일반인들이 오해할 수 있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는데 그 와중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100% 감여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언급이 나와서 흥미롭다.

특히 우리 나라의 경우 지하철이 잘되어 있어서 외국과는 좀 다르게 긴 거리를 오랜 시간 지하철로 이동할 수 있다. 특히나 출퇴근 시간이나 붐비는 시간에는 의자에 앉아있는 사람과 서 있는 사람이 길게는 40~50분간 마주보며 이동할 수도 있다.

이 경우 확진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면, 확진자와 마주보고 이동하던 사람은 감염율이 100%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한다.

여기서 우리가 알 수 있는 건, 실제 전문가들의 의견이나 발표, 정부의 코로나 예방수칙 등은 우리가 생활하는 실제 생활과는 약간 다를 수가 있다는 것.

아무리 밖에 나갈 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사람이 붐비는 곳이나 병원에 갈때만 착용하라든지, 면마스크도 괜찮다든지, 이런 정보들을 기본으로 참고는 하되, 자신의 상황에 맞게 좀 더 주의를 기울이는 쪽으로 해동하는 것이 현명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