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랄이 2019년에 들어서 부진한 이유는 무엇일까

최근 복귀한 한국의 polt 선수도 그런 말을 했습니다. 2018년의 세랄은 그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 선수였지만, 2019년엔 전년만은 못한 것은 사실이다. 저 역시 올해는 마찬가지의 의견입니다.

저는 작년 세랄이 두번째인가 세번째 wcs 써킷을 우승할 때부터 그의 플레이를 보고 한국선수들보다 오히려 더 한국선수같은 플레이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스타크래프트2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 원탑, 본좌, 올본이 나왔구나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그 이후로 그대월 우승과 그 이후의 wcs 서킷, 그리고 wcs 파이널 블리즈컨 결승까지 우승을 하면서 제 생각이 역시 맞았구나 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습니다.

블리즈컨 우승 당시의 세랄. 한국선수가 아닌 외국인 선수가 이런 큰 대회에서 우승을 한 것은 20년 만에 최초라고 합니다.

하지만 블리즈컨 결승전 경기부터 사실 조금 기량이 하락한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었고, 블리자드에서 세랄을 저격해서 너프를 한 점막과 여왕 너프 이후 홈스토리컵에서도 한국의 이신형 선수를 4:3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하긴 하였지만, 기량이 블리즈컨 결승때보다 좀 더 하락했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물론 홈스토리컵때는 저격너프를 맞아서 그럴 것이다라는 생각이 더 앞서긴 했지만요. 스코어는 4:3이지만 경기 내용을 보면, 결정적인 업그레이드 실수로 1경기, 그리고 이신형 선수의 올인 플레이로 2경기를 내준 것을 제외하면, 운영으로 넘어간 경기에서는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거든요. 이신형 선수가 세계 최고의 스타크래프트2 테란 플레이어임과 더불어 제가 가장 뛰어나다고 현재 평가하는 선수들 중의 한명임에도 불구하고 말이죠.(순수한 실력으로 평가했을 때 이신형과 김도우를 저는 현재 최고의 플레이어로 꼽고 있습니다.)

세랄의 플레이를 보면, 흡사 한국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니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한국 선수들의 플레이라면 이래야지 라는 플레이를 보고 있는 느낌이 든다고 해야 겠죠.

실제로 세랄은 2019년 들어서 IEM 에서는 어윤수 선수에게 8강에서 패배하면서 조성주에 이서 속칭 8강따리 클럽에 가입하게 되었고, wesg에서는 결승에서 이신형 선수에게 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열린 wcs 윈터에서도 레이너 선수에게 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하게 되었죠. 연속해서 열린 프리미어급 3개 대회에서 8강, 준우승, 준우승이라는 성적을 보여주었는데요, 모두 풀세트를 가는 접전이긴 했지만, 경기 결과를 제외하고 보더라도 내용을 놓고 봤을 때 세랄이 예전만 못하다라는 생각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사실 제가 세랄이 올본(올타임 본좌)이라고 생각했던 이유는 메이저대회 6연속 우승이라는 결과 때문이라기보다는 그 플레이 내용에서 감명을 받았었기 때문인지라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세랄이 졌다라기 보다는 세랄이 2018년도만큼 잘하진 않는다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2018년도보다 못한지는, 단적으로 말하면 저글링을 돌리는 플레이가 예전만큼 날카롭지 못합니다. 그리고 정찰을 통해서 상대방의 플레이에 맞춰가는 것도 예전만큼 정확하지 않구요. 예전엔 정확히 아픈 타이밍에 저글링 찌르기로 게임을 한번에 가져오거나, 상대방 병력을 보지 못했음에도 마치 병력을 본 것처럼 상대방의 병력 움직임을 놓치지 않았었는데, 어윤수 선수와의 iem 8강 경기를 보면 병력 움직임을 놓치는 경우도 예전보다 많아졌고, 찌르는 타이밍과 찌르는 저글링의 수도 예전만큼 날카롭지 않았습니다.

세랄의 블리즈컨 우승 당시, 마지막 김대엽 선수와의 결승 경기 7전 4선승제 시합에서 먼저 3승을 딴 이후의 플레이를 보면, 처음 3판의 그 어떤 선수도 못할것 같았던 완벽한 플레이와는 대비되게, 세랄의 플레이가 그 전 세트들보다는 불안해진 모습을 보여주면서 내리 2판을 내준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김대엽 선수가 세랄의 플레이를 3판 당하고 나서 전략을 살짝 바꿨기 때문인데, 이렇게 자신이 당해보지 않은 변화된 플레이에 약하다는 것이 세랄이 2019년도에 부진해진 주된 이유인 듯 합니다.

예를 들어 예전엔 다른 탑급 저그 플레이어들조차 저글링 1줄(8마리) 돌려서 상대방 찌르는 것도 부담스러워 할 때, 세랄은 저글링 2줄(16마리)을 심지어 타이밍도 좀 더 빠르게 들어갔었고, 그렇게 남들보다 더 많은 병력을 더 일찍 뺀 상태에서도 상대방의 주병력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여왕과 합세하여 주병력을 어거지로라도 어떻게든 겨우겨우 막는 모습들을 보여주었거든요. 그리고 주병력을 힘겹게 막은 만큼 더 많이 돌린 병력으로 상대방에겐 마치 올인이 막힌 것 만큼의 큰 타격을 주었구요.

글쎄요. 세랄이 부진한 이유라면 일단은 모든 선수들이 겪는 블리즈컨 우승 이후의 기량 하락이라는 고질병, 그리고 저격 너프를 먹고 자신의 기존 스타일에 변화를 줄 수 밖에 없는 점, 저그라는 종족의 특성상 패치 이후에 적응하려면 다른 종족보다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 닙 선수가 파훼법을 처음 발견하고 그것이 알려진 후 이제는 세랄을 만나는 모든 선수들이 다전제에서 꼭 섞는다는 심하게 배불리는 운영법의 등장 등을 들 수 있겠습니다.

물론 단순히 세랄이 연습을 게을리해서 기량이 하락한것이라는 심플한 대답도 있을 수 있습니다. 사실 압도적이던 선수가 예전만 못하게 되면 가장 처음 드는 생각도 그것이거든요. 선수의 연습량은 사실 선수만 알 수 있는 것이니까요. 그리고 세랄도 사실 핀란드 시골집에 박혀서 혼자서 방문닫고 유럽래더만 돌리면서 연습을 해서 한국 s급 선수들을 혼자 모두 이기고 프리미어급 대회 6연 우승이란 대업을 달성한 선수라 뭔가 생활의 변화가 생겨서 연습 시간이 부족했나 라는 생각이 충분히 들 수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 사실 근본적으로 정확한 추측일 수 없다는 점이 있고, 또 단순 연습부족이라고 생각하는 건 정말 재미가 없는 생각이기도 합니다. 성적이 안좋은 선수들을 전부 연습부족이라고 생각하는 건 너무 평면적인 생각이기도 하구요.

제 추측엔, 게임상의 밸런스 변화가 주된 요인이고, 1년 동안의 스타크래프트2 씬의 세랄 독주로 인해서 한국 선수들와 외국 선수들의 세랄 빌드와 전략이 발전한 것이 두번째 주된 이유인 것 같습니다.

앞서 살짝 언급했듯이 저그라는 종족의 특성상, 상대방이 어떤 방식으로 게임을 하는 지 알면 절대 안진다라는 개념이 성립하기도 하고, 이제까지의 저그 플레이어들을 보면 자신의 전성기때는 공통적으로 하던 말도 그것이거든요. “상대방이 뭐하는지 알면, 절대 질 수가 없다.”

세랄의 최근 부진은 새로운 메타의 적응의 문제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세랄을 상대로 고도의 심리전 등을 쓰지 않는 플레이를 하는 상대방들과의 경기를 보면, 상대방의 일꾼수와 자신의 일꾼수를 한마리 차이도 안나게 정확히 맞춰가면서 상대방의 올인 러쉬를 스무스하게 막고 완벽하게 그 경기를 승리로 가져가고 있거든요.

여왕의 수혈 너프와 점막 속도 너프의 영향과 다른 선수들이 세랄을 상대할 때 주로 쓰는, 세랄이 항상 보고 맞춰가느라 가난하게 플레이한다는 점을 노린, 병력 찍는 듯 하면서 일꾼을 찍는 심리전의 고도화, 이 두 가지가 현재 세랄의 플레이가 예전만큼 날카롭지도, 정확하지도 않은 주된 이유인 것 같습니다.

일단 2019년 가장 첫 써킷 경기였던 wcs winter 는 레이너의 우승으로 세랄은 준우승에 머물렀기 때문에 작년과 같은 프리미어대회 6연 우승의 대기록은 이룰 수 없게 되었다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wcs 윈터는 메이저급 대회는 아니고 wcs 스프링, 썸머,폴이 작년의 wcs 라이프치히, 오스틴, 발렌시아, 몬트리올에 해당하는 대회입니다.

따라서 만약 세랄이 앞으로의 써킷 3개 대회와 그대월, 블컨 이렇게 5개 대회를 모두 우승하게 된다면 작년과 같은 성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 얼마나 대기록인가는 중요치 않습니다. 그의 플레이를 보면서 감탄하게 되는 경험이 사실 우리에겐 가장 중요하니까요.

지금 이 글을 쓰는 것이 4월인데, 세랄이 또 다시 한국선수들과 경기를 하게 되는 것은 4개월 후인 8월 초의 한국에서 벌어지는 그대월 이벤트입니다. 4개월의 시간이 세랄에게 주어지고, 우리는 과연 세랄이 올해도 블리즈컨 파이널 챔피언이 될 수 있을지, 아니면 다른 한국선수에게 챔피언의 타이틀이 돌아갈지를 그 때 가서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전에는 wcs 스프링과 폴에서 과연 세랄이 작년의 대업을 올해도 달성할 수 있을지 지켜볼 수 있는 재미가 또 기다리고 있구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