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대출 소득인정의 어려움, 대안인 모바일대출 신청할때 직업란에 무직 선택하시면 안됨

직장정보 적는칸이 나올까봐, 혹은 딱히 선택지에 프리랜서가 없어서 무직을 선택하시는 경우가 있는데, 모바일대출 신청할때는 그러시면 그냥 대출이 자동거절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급여소득자 뭐 그런 걸 선택하셔야지 무직이나 무직자 이런거 선택하시면 안됩니다.

모든 경우에 그런 건 아니겠지만 제가 본 많은 경우에 그랬거든요. 특히 시티은행 더빠른 대출 모바일이나 인터넷으로 신청할 때 무직자라고 적으면 100% 대출거절납니다. 씨티은행 더빠른대출이 무서류대출임에도 그렇게 돼요. 따라서 되든 안되든 일단 직장인이나 급여소득자라고 선택하고 대출신청을 하실 것.

특히나 시티은행 더빠른은 한번 무직자로 선택하고 나면 그게 계속 저장되어서 다음에 신청할 땐 아예 직장 묻는 칸도 안나오고 무직자로 판단해서 자동거절해버리거든요. 다시 직장 묻는 칸 나올려면 한달인가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그마저도 확싫치 않죠.

아마 다른은행 모바일대출들도 그런 경우가 많을겁니다. 모든 경우에 그렇진 않겠지만. 시티은행이 외국계라 좀 특이한 걸수도 있구요.

프리랜서는 원래 시중은행에서 대출받기 힘든데요, 보통 4대보험이 가입이 안되어 있다 보니깐, 은행에서 인정하는 전형적인 소득인정서류를 낼 수 없기 때문이죠. 은행가서 원천징수액으로 소득 인정받더라도 한해 소득을 다 인정해주지 않고 60%만 해주거든요. 심지어 20%만 소득인정된다는 얘기까지도 전 들어봤습니다.

이런 것들 때문에 은행들에도 프리랜서 분들을 위한 대출상품이 따로 있긴 한데, 물론 신용등급 좋고 소득 높으신 분들이야 프리랜서라고 하시더라도 그냥 대출도 잘나오시겠지만, 한도도 적고 인터넷 신청도 잘 안되는게 현실이죠. 예를 들면 국민은행엔 현재 2개 상품이 있는데,

kb사업자 가계행복대출이라고, 한도는 1억원,

대상은 사업자등록된 분이거나 사업소득원천징수대상자.

방문해서만 신청할 수 있고, 방문대출 치곤 한도가 1억까지라 아주 많은 편은 아닌데, 대출 자체가 가계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대출이라 저 한도도 다 안나오는 경우가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나머지 하나는 kb행복드림론2라고 이전의 istar 행복드림론2 자영업자 란 대출이 바뀐건데,

인터넷으로도 신청 가능하지만 그러면 방문접수에 비해 한도가 반으로 줄어든 5백만원.

대출조건들이 썩 좋지는 않죠. 직장인들은 보험료도 반밖에 안내고 소득공제도 쉬운 반면, 프리랜서들은 보험료도 내돈으로 다 내야하고, 소득공제도 받기 힘들고, 게다가 소득인정도 쥐꼬리라 대출한도도 직장인 대비 절반이나 나올까 정도.

이러니 프리랜서 분들이 저축은행등 2금융권으로 가거가 카드론 등을 그렇게 많이 쓰시는거. 소득인정 받기 힘들고 그나마 받아도 팍 줄여서 받게 되어서 대출한도가 금방 차버리니깐.(직장인 분들은 은행가면 100%는 그냥 나오고, 외국계은행 가면 연봉의 200%도 나와요. 프리랜서 분들은 20% 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반해서)

써놓고 보니 별얘기 없고 그냥 넋두리 비슷하게 된 것 같군요. 대출과 같은 종류는, 신용평가모델이란게 워낙에 복잡하고, 은행들, 심지어 같은 은행이라도 지점, 같은 지점이라도 행원 그리고 시기나 국가정책,은행정책의 변경 등등 상당히 많은 변수가 있어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는 거니깐, 개인마다 경험이 다를 수 있습니다. 나는 안그렇던데? 하시면 그것도 맞는거예요.

답글 남기기